에버턴 감독ㆍ주장, 충격 휩싸인 손흥민 위로

손흥민(오른쪽)이 4일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안드레 고메즈에 반칙을 한 뒤 고메즈의 부상 상태를 보고 괴로워하고 있다. 리버풀=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27ㆍ토트넘)이 자신의 태클이 발단이 돼 큰 부상을 당한 안드레 고메즈(26ㆍ에버턴)의 부상 상태를 확인한 뒤 오열하며 퇴장했다. 큰 충격에 휩싸인 손흥민을 향해 마르코 실바 에버턴 감독은 “나는 그게 나쁜 뜻을 가지고 태클한 게 아니라고 100% 확신한다”며 믿음을 전했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에서 에버턴과 1-1로 비겼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18분 델리 알리(23)의 득점을 도우며 시즌 3호 어시스트를 기록했지만, 후반 34분 고메즈를 향해 뒤편에서 거친 태클을 시도해 퇴장 당했다.

손흥민의 태클 이후 넘어지던 고메즈는 세르주 오리에(27)와 충돌하는 과정에서 발목이 완전히 꺾였다. 중계화면으로도 리플레이를 보여주지 않을 정도로 큰 부상이었다. 그의 부상 직후 태클을 시도한 손흥민과 충돌한 오리에 모두 머리를 감싸 쥐며 극도로 괴로워했을 정도다. 손흥민은 결국 오열하면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실바 감독은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고메즈는 현재 병원에 가 있는 상태”라며 “의료진을 통해 명확한 진단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손흥민의 태클은 분명히 거칠었다”면서도 “나는 그가 나쁜 뜻을 가지고 태클한 게 아님을 100% 확신한다”고 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고메즈 부상을) 너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말 좋지 않은 상황이 벌어졌고, 최악의 일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명확한 건 손흥민이 결코 의도하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라며 충격에 휩싸인 손흥민을 감쌌다.

포체티노 감독에 따르면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에버턴 주장 셰이머스 콜먼(31)도 손흥민을 찾아 와 위로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콜먼이 경기 후 드레싱룸에 찾아와 손흥민을 위로했고, 그의 상태가 나아졌다”고 전하면서 “선수들을 대표해서 와준 콜먼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