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마스터스 정상에 오른 노박 조코비치. EPA 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1위ㆍ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총상금 520만7,405유로)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28위·캐나다)를 2-0(6-3 6-4)으로 제압했다. 샤포발로프와 상대 전적에서 4전 전승의 우위를 이어간 조코비치는 우승 상금 99만5,720유로(약 12억9,000만원)를 받았다. 2009년 이 대회에서 처음 우승한 조코비치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연패를 달성한 이후 4년 만에 다시 타이틀을 되찾았다. 조코비치는 또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에서 통산 34번째 단식 우승을 차지, 라파엘 나달(2위ㆍ스페인)이 보유한 최다 우승 기록 35회와 간격도 좁혔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는 준우승에 그친 조코비치는 10월 저팬 오픈 이후 약 한 달 만에 시즌 5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조코비치는 이날 우승했지만 4일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는 나달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내려간다.

올해 연말 세계 랭킹 1위의 주인공은 10일 영국 런던에서 개막하는 니토 ATP 파이널스(총상금 900만달러) 결과에 따라 나달 또는 조코비치로 정해진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