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월드컵 4위
정소은이 2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수영 국가대표 국외 전지훈련 중 출전한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월드컵 6차 대회 여자 접영 50m 결승에서 26초26만에 물살을 갈라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대한수영연맹제공

여자 자유형 50m 한국기록 보유자 정소은(23ㆍ서울시수영연맹)이 접영 50m에서도 한국신기록을 세웠다. 정소은은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접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는데 한국 신기록을 수립하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국제대회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기하다 보니 더 발전할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소은은 2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수영 국가대표 국외 전지훈련 중 출전한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월드컵 6차 대회 여자 접영 50m 결승에서 26초26만에 터치패드를 찍어 기록을 새로 썼다. 4위를 차지해 아쉽게 시상대에 오르지는 못했으나 안세현(24ㆍSK텔레콤)이 2016년 4월 말 동아수영대회에서 세운 종전 한국기록(26초30)을 3년 6개월여 만에 0.04초 단축했다. 정소은은 “더 열심히 노력해서 내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전날 접영 200m에서 동메달을 딴 안세현은 함께 결승 레이스를 펼쳐 26초43으로 6위를 차지했다. 박예린(20ㆍ강원도청)은 26초49로 결승 경기를 7위로 마쳤다.

남자 자유형 1,500m에 출전한 김우민(19ㆍ부산체고)은 15분30초9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민은 “생각지 못했는데 메달을 따서 기쁘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이번처럼 국제경기 경험을 쌓고 외국 선수들과 교류할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혼성 계영 400m에서는 김민석(19ㆍ경기체고), 양재훈(21ㆍ강원도청), 안세현, 정소은 순으로 나선 대표팀이 3분31초85로 러시아(3분27초85)와 호주(3분31초19)에 이어 3위를 차지해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세 번째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경영 대표팀은 3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 일정까지 마친 뒤 5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