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계인사 면담ㆍ동행 의원단 일정 취소 
 G20의장회의ㆍ와세다대 강연만 소화키로 
문희상 국회의장.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3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예정된 일본 방문 일정을 일부 축소하기로 했다. 경색된 한일 관계로 인해

국회는 2일 보도자료를 내어 “문 의장은 일본에서 약속된 공식 일정만 소화할 방침”이라며 “이번 일본 방문에 동행하기로 한 여야 의원단의 일정을 전격 취소했고, 순방단 규모도 최소 실무 인원으로만 재구성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 의장은 3일 오전이던 출국 시간을 늦은 오후로 늦췄다. 4일 도쿄(東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의회 정상회의 참석, 5일 와세다대에서의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복원을 위한 제언’ 특별강연 등 공식일정만 소화할 예정이다.

문 의장은 애초 공식 일정에 더해 별도로 일본 정계 주요 인사들을 만나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실마리를 찾을 계획이었으나 이를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전날 도쿄에서 열린 한일의원연맹합동 총회에서 양국 관계의 경색이 예상보다 심해 일정 조정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양국 인사들의 조언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산토 아키코(東山昭子) 일본 참의원 의장은 올 2월 문 의장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왕의 사죄 필요성’ 발언을 두고 문 의장의 사과에도 계속 문제 삼으며 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에 일부 인사는 문 의장에게 “아예 방일 일정을 조정하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취지의 건의를 했다고 한다. 다만, 국회 관계자는 “문 의장이 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과 와세다대 강연은 이미 수락한 만큼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판단해 이 일정만은 소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방일 일정 소화 뒤 6일 다음 방문지인 멕시코로 떠난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