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검사로 동맥경화 여부 예측”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혈액검사로 동맥경화 여부 예측”

입력
2019.11.02 17:03
0 0

강남세브란스병원, 1,175명 혈액 중성지방-포도당 지수 분석 결과

혈액의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을수록 동맥경화로 이어질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종숙 안철우 박가희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은 건강검진을 위해 2회 이상 심장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를 받은 1,175명의 관상동맥 석회화 변화 정도와 혈액 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라 대상자를 3그룹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을수록 첫 CT 검사 당시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가 높았다.

이후 평균 4.2년 추적 검사한 결과, 312명(27%)이 관상동맥 석회화가 진행됐고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라 69명(17.6%), 100명(25.6%), 143명(36.5%)으로 진행 유무에 차이를 보였다.

또한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의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에 대한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여러 위험인자를 교정해도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은 경우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 위험이 비교군보다 1.8 배 이상으로 높았다.

박종숙 교수는 “관상동맥 석회화는 동맥경화의 위험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지표이지만 CT검사로만 알 수 있기에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든다”며 “반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알 수 있어 심혈관질환 위험군을 선별하고 조기 진단하는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 최근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박종숙(왼쪽부터), 안철우, 박가희 교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