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in 순다열도’ 개그맨 김수용, NCT 127 도영 위한 충격 고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법 in 순다열도’ 개그맨 김수용, NCT 127 도영 위한 충격 고백?

입력
2019.11.02 13:54
0 0
NCT127 도영의 무공개 청정 매력이 최초 공개된다. SBS 제공

김수용과 NCT 127 도영의 특급 케미가 공개된다.

2일 오후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는 ‘데뷔 29년차’ 베테랑 예능인 김수용과 순수함으로 중무장한 NCT 127 도영의 나이를 뛰어넘는 ‘정글 케미’가 공개된다.

이번에 새롭게 합류한 병만족 7인 중 가장 의외의 케미를 자랑하는 두 사람은 무려 30년의 나이차를 뛰어넘는 ‘수드래곤’ 김수용과 도영이다.

대한민국 코미디언계의 살아있는 신화, ‘전설의 조동아리’, ‘감자골’의 멤버이자 ‘예능 치트키’로 불리는 김수용은 ‘무기력의 아이콘’으로 유명하지만 “이번 (정글의 법칙) 출연을 통해 게으른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싶다”며 정글 출격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또한 ‘정글의 법칙’ 최초로 ‘쌍절곤’을 준비해왔다고 밝혀 정글에서 어떻게 활용할지 기대감을 모았다.

그런 김수용의 레이더에 포착된 이가 도영이다. 아버지뻘인 자신을 어려워하는 도영에게 김수용은 “7살 때 ‘월남전’에 참전했다”는 참신한 거짓말로 다가가기 시작했고, 급기야 “유치원 때 학도병이었다”며 쐐기를 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용은 이를 시작으로 끝도 없는 거짓말 릴레이로 도영을 혼란에 빠트렸다. 정글 첫 날부터 최대 위기를 맞은 ‘순수의 결정체’ 도영이 어떤 정글 생존을 선보였을지 주목된다.

한편, ‘매력 만수르’ 도영과 ‘레전드 뼈그맨’ 김수용의 ‘웃음만발’ 리얼 정글라이프는 2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 공개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