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 중 여자경기인 나탈리야와 레이시 에반스의 경기 중 심판이 카운트다운을 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여자선수들은 비키니와 같은 짧은 옷차림 대신 팔과 다리를 모두 가린 새로운 경기복을 입고 경기를 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 중 관중들이 불꽃이 터지는 것을 바라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 중 여자경기인 나탈리야와 경기에 나선 레이시 에반스 선수가 관중들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여자선수들은 비키니와 같은 짧은 옷차림 대신 팔과 다리를 모두 가린 새로운 경기복을 입고 경기를 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가 열려 경기를 관전 중인 사우디 레슬링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 중 경기장을 찾은 사우디 여성들이 남자부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 중 경기장을 찾은 사우디 레슬링 팬들이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 중 경기장을 찾은 사우디 레슬링 팬들이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흐드 국립경기장에서 31일(현지시간)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크라운 주얼 2019' 중 경기장을 찾은 한 여성이 사우디 레슬러 만수르를 응원하며 플래카드를 들고 서 있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