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새벽 독도 인근 해상에서 소방당국 구조대가 전날 추락한 소방헬기와 탑승인원을 찾는 구조수색 활동을 벌이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지난 31일 오후 11시58분경 독도 인근 해상에서 소방헬기 1대가 추락했다고 경상북도소방본부가 1일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31일 오후 11시28분경 독도에서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이륙 뒤 독도 인근 200m~300m 지점에서 해상으로 추락했다.

헬기에는 소방대원 5명, 응급 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7명이 탑승한 상태로 응급환자를 후송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관계자는 독도경비대에 협조 요청을 하고 해군 함정과 헬기 등을 현지로 급파해 수색 중이지만, 정확한 피해 상황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서재훈 기자

해경이 독도 인근에서 추락한 헬기를 수색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울릉군 독도 근해 소방헬기 추락사고 관련해 관계기관 대처상황 영상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