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그루가 한 그루처럼… 400살 문경 탱자나무 천연기념물 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두 그루가 한 그루처럼… 400살 문경 탱자나무 천연기념물 된다

입력
2019.11.01 09:58
0 0
경북 문경 장수황씨 종택 탱자나무. 문화재청 제공

두 그루가 마치 한 그루처럼 자라는 경북 문경의 장수황씨 종택 탱자나무가 천연기념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경상북도기념물 제135호인 문경 장수황씨 종택 탱자나무를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승격 예고한다고 1일 밝혔다.

탱자나무는 나무 높이 6.3m, 수관(樹冠ㆍ가지나 잎이 무성한 부분) 폭은 동ㆍ서 9.2m, 남ㆍ북 10.3m, 수령은 400년으로 추정된다. 탱자나무의 수종으로서는 매우 큰 나무로서 희귀하고 고유의 수형을 잘 유지하고 있어 자연학술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문경 장수황씨 종택 탱자나무 열매. 문화재청 제공

종택 안마당에 자리한 이 탱자나무는 두 그루가 마치 한 그루처럼 자라고 있다. 종택은 경북 문경에 있는 양반 가옥으로 장수황씨 사정공파 종가다. 조선 초기 황희 정승의 후손인 황시간 선생(1558-1642)이 살았던 곳으로 경상북도민속문화재 제163호로 지정ㆍ관리 되고 있다. 탱자나무는 5월에 하얀 꽃이 피고, 9~10월에 노랗게 열매가 익는다. 향기는 좋지만 날것으로는 먹지 못한다. 종택은 상시 개방하므로 본격적인 겨울이 들어서기 전에 방문하면 매달린 열매를 구경할 수 있다.

그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탱자나무는 총 2건으로, 강화 갑곶리 탱자나무와 강화 사기리 탱자나무가 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에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천연기념물 지정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