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金, 국방과학원 군사기술적 평가 보고 받고 커다란 만족”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공개한 시험사격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 시험 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발사를 지켜보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많은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장치인 다연장 로켓을 북한은 방사포라고 부른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0월 31일 오후 또 한 차례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는 8월 24일과 9월 10일에 이어 세 번째다.

통신은 “국방과학원에서는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 사격 체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시험 사격을 조직했다”며 “연속 사격 체계의 안전성 검열을 통해 유일무이한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전투적 성능과 실전 능력의 완벽성이 확증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시험 사격을 통해 연속 사격 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됨으로써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기습적인 타격으로 적의 집단 목표나 지정된 목표 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 수 있게 됐다”며 “초대형 방사포는 최근 새로 개발된 전술유도무기들과 함께 적의 위협적인 모든 움직임을 억제하고 제거하기 위한 조선인민군의 핵심무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 위원장이 이번 시험 사격을 참관하거나 현지지도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성공적인 시험 사격 결과는 현지에서 당 중앙위원회에 직접 보고했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에 대한 국방과학원의 군사 기술적 평가를 보고 받으시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면서 나라의 자위적 군사력 발전과 우리 무력의 강화를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해가고 있는 국방과학자들에게 축하를 보내셨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 발사 때도 김 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미국에 협상 시한으로 ‘연말’을 제시한 상황에서 국방력 강화를 위한 재래식 무기 개발은 지속하더라도 불필요한 자극은 주지 않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오후 4시 35분과 4시 38분쯤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각각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최대 비행 거리가 약 370㎞, 최고 고도는 약 90㎞로 탐지됐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