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가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으로 돌아왔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권상우가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으로 돌아왔다. 세월이 무색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권상우의 귀환’을 제대로 증명한다. 배우로서 결핍을 많이 느꼈다는 고백은 그가 이번 작품에서 불태운 열정과 맞닿아있었다.

권상우는 최근 본지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내가 살아가는데 있어서 자존감, 자신감은 있는데 배우로서 결핍은 많이 느낀다. 내가 뭔가 성취했다고 생각지 않고, 배우로서 부족함이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것을 회복하고 싶었다. 이 작품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리건 감독이 왜 권상우를 선택한 것 같냐’는 물음에 “‘왜 나지’라는 생각을 하기 전에 ‘난 이거 빨리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웃었다.

이어 “(나를 선택한) 그 마음이 고마웠다. 이 컨디션에서 배급사, 제작사 입장에서 나보다 더 좋은 배우가 있을 수 있는데 왜 나일까 생각도 해봤다. 그래서 일단 감독님이 책을 준 거 만으로도 감사했고, 이 작품에서 나를 버려서라도 뭔가를 얻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배우는 선택을 받아야 하는 직업. 당연히 권상우에게도 힘든 시간은 있었다. 하지만 그는 지나간 일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일을 할 때 앞으로가 중요하지, 과거는 중요하지 않다고 봐요. 대중적 인기를 누린 시기도 있었고 드라마가 사랑 받고 중국 가서 드라마, 영화 찍고 많이 활동을 했는데 포털 검색을 해보면 영화 경력이 단절이 많이 돼있었어요. 어느 순간부터 사실은 내가 하고 싶은 책들이 안 오던 시절이 있었고요. 그걸 ‘탐정’으로 극복한 거 같아요.”

권상우는 ‘탐정’이 그래서 더 고마운 작품이라며 “요즘 젊은 친구들은 그 캐릭터로 나를 기억해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어떤 순간에서도 권상우는 늘 자기관리에 충실했고 배우로서 좋은 작품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항상 꿈을 갖고 사는 거죠. 몸 트레이닝하고 운동하는 것도 그런 작품을 만날 거라는 기대감과 시간이 있었기 때문이고요. 물론 뜻대로 다가오지는 않는 거 같아요. 리건 감독님을 만나서 이번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고, 감독님이 보여준 것들에 믿음이 생겼고 촬영하면서 확고해졌어요. 작년에 가장 기대를 많이 하고 심혈을 기울여서 찍은 영화예요.”

이번 작품을 통해 바둑도 배웠다는 권상우는 “원래는 전혀 관심 없었다. 이겨도 져도 쾌감이 느껴지더라”며 “한 수 앞을 보는 게 아니라 여러 수 앞을 보니까, 한 수로 인해서 완전히 역전되는 특이한 스포츠인 거 같다”며 웃어보였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