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31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휴스턴=AFP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포스트시즌이 시작할 때만해도 워싱턴 내셔널스의 우승을 점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정규시즌 전적 93승 69패로 와일드카드전에 겨우 올랐을 뿐이다. 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에선 워싱턴의 월드시리즈(WS) 우승 확률을 7.6%로 계산했다.

하지만 가을야구 약체로 평가 받은 워싱턴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싸웠고, ‘아기상어’ 마법의 주문 ‘뚜루루뚜루~’에 힘입어 마침내 창단 50년 만에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7%의 확률로 일군 기적의 우승이었다.

워싱턴은 3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WS 7차전에서 6-2로 역전승했다. 워싱턴은 이로써 시리즈 전적 4-3으로 WS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데이브 마르티네스 워싱턴 감독은 경기 후 “쓰러지기도 했지만, 죽지 않았다. 우린 계속 싸웠고, 결국엔 이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 초반 19승 31패를 기록할 때도 믿음을 잃지 않았다”면서 “나는 선수를, 선수는 서로를 믿었다”라고 덧붙였다.

데이브 마르티네즈 워싱턴 감독이 월드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안고 기뻐하고 있다. 휴스턴=AP 연합뉴스.

워싱턴 D.C.를 연고로 한 메이저리그 팀이 WS에서 우승한 건 1924년 워싱턴 새네터스 이래 95년 만이다. 워싱턴 새네터스는 1961년 연고지를 옮겨 지금의 미네소타 트윈스가 됐고, 몬트리올 엑스포스가 전신인 내셔널스는 2005년 워싱턴에 자리를 잡아 워싱턴 내셔널스로 거듭났다.

시리즈 MVP 스트라스버그(오른쪽)가 포수 스즈키와 함께 기버하고 있다. 휴스턴=USA투데이스포츠.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는 시리즈 2ㆍ6차전에서 선발승을 따낸 우완 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가 차지했다. 그는 2차전에서 팀의 12-3 대승을 이끌었고, 특히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몰린 6차전에 선발 등판해 8.1이닝을 2실점으로 틀어막으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스트라스버그는 “1구 1구에 전력을 다했을 뿐, 점수를 낸 것은 동료들이다”라며 공을 팀원들에게 돌렸다.

이번 월드시리즈에서는 각종 기록도 속출했다. 먼저, 7경기 모두 원정팀이 승리하는 진기록이 나왔다. 워싱턴은 홈에서 열린 3~5차전을 모두 패했지만, 휴스턴에서 열린 1ㆍ2차전과 6ㆍ7차전을 모두 잡았다. 최종 단판 승부를 내는 미식축구(NFL)를 제외하고 메이저리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미국프로농구(NBA)를 통틀어 7전 4승제로 열린 시리즈 경기에서 원정팀이 모두 승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워싱턴은 아울러 2014년 샌프란시스코 이후 5년 만에 ‘와일드카드 팀이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기록도 남겼다. 워싱턴은 와일드카드 결정전(단판)에서 밀워키에 4-3으로 승리했다. 이어 디비전 시리즈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 LA 다저스를 시리즈 전적 3-2로,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세인트루이스를 4-0으로 제압하고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이어 WS에서 올해 빅리그 최다승 팀 휴스턴(107승 55패)마저 넘어섰다.

호세 알투베(휴스턴)가 7차전을 앞두고 가볍게 몸을 풀며 글러브를 던지고 있다. 휴스턴=AP 연합뉴스.

이날 7차전에서 워싱턴은 0-2로 끌려가던 7회에 반전의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워싱턴 앤서니 렌던이 휴스턴 선발 잭 그레인키를 상대로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렸고, 후안 소토가 볼넷으로 나간 뒤 바뀐 투수 윌 해리스를 상대로 하위 켄드릭이 투런홈런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8회 초엔 소토의 우전 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했고, 안타 2개와 볼넷으로 엮은 9회 초 1사 만루에선 애덤 이튼이 중전 적시타로 2점을 보탰다.

한편 2017년에 이어 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렸던 휴스턴은 7차전에서 믿었던 불펜이 무너지면서 챔프 자리를 워싱턴에 내줬다. 타선에서도 워싱턴과 같은 안타 수(9안타)를 기록했지만, 집중타가 나오지 않았다. 호세 알투베가 역대 포스트시즌 최다 안타 타이기록(25안타ㆍ2014년 파블로 산도발)을 세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