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국립보건硏 연구팀
줄기세포활용 선별기술 개발
신약 후보물질 6건 발굴해
질병관리본부 제공

국내 연구진이 결핵에 효과적인 약물을 찾아내는 새로운 기법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신약후보물질 6건을 발굴했다. 내성결핵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길을 열었다는 평가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의 김정현 보건연구관 연구팀은 우리 몸의 모든 세포로 분화가 가능한 줄기세포주인 ‘전분화능줄기세포’를 활용해 마크로파지(대식세포)를 대량으로 생산하고 어떤 약물이 결핵균에 효과가 있는지 선별하는 기법을 개발, 이를 통해 다제내성 결핵군, 광범위약제내성균에 대응할 수 있는 신약후보물질(10-DEBC) 6건을 발굴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저명 저널인 ‘셀’(Cell) 자매지인 스템 셀 리포트 온라인 판에 1일 게재됐다.

그 동안 항결핵약제인 이소니아지드와 리팜핀 등에 내성을 보이는 다제내성 결핵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시급했지만, 미국 식품의약국(FDA) 기준으로 지난 50년간 3개 약물만 개발되는 데 그칠 정도로 어려웠다.

연구팀은 지난 2년간 국립보건연구원에서 진행한 ‘창의도전과제’를 통해 전분화능줄기세포를 분화시켜 인간 마크로파지 세포를 대량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렇게 제작된 마크로파지가 사람에게서 직접 채취한 마크로파지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입증했다. 이어 인간 마크로파지에 감염된 결핵균을 제거하는 결핵약물 스크리닝 기술을 고안했다.

연구팀은 마크로파지에 결핵균을 감염시킨 후 활성화합물과 기존 약물로 구성된 3,716개의 화합물을 처리하는 과정을 통해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했다. 연구팀은 “신약후보물질이 마크로파지에는 독성이 없으면서 숨어있는 결핵균만 선택적으로 제거했다”며 “한국 파스퇴르 연구소와 협력 연구를 통해 신약후보물질이 광범위약제내성 결핵균에도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김성곤 국립보건연구원 생명의과학센터장은 “이번에 개발된 약물 스크리닝 기술은 결핵뿐 아니라 마크로파지의 살균작용을 회피하는 브루셀라증, 살모넬라 감염증, 후천성면역결핍증,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감염증(독감) 등 다양한 미제 감염원 약물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