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농산물에 와인양조학 ‘오놀로지’를 적용한 대한민국 최초의 기업이 있다. 바로 ㈜오노피아다. 오노피아는 국내 최초의 한국인 오놀로지(프랑스 농림부가 인정한 와인양조기술사)인 최해욱 박사가 설립한 스타트업 기업으로 ‘와인을 더욱 편하고 쉽게’라는 슬로건 아래, 국산 포도를 이용한 와인생산은 물론 와인을 사용한 가공식품 연구개발에 매진해 왔다.

오노피아가 공들여 개발한 신제품 뱅쇼티는 유럽지역의 전통음료인 뱅쇼를 간편하게 물에 타서 마실 수 있도록 한 액상스틱형 와인차다. 오노피아 연구개발진의 특허기술로 현지 뱅쇼의 맛과 효능을 그대로 재현했으며, 휴대가 간편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뱅쇼를 즐길 수 있다.

와인에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기침완화 효능이 있는 팔각, 정향 등의 향신료를 넣어

끓인 뱅쇼는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지역의 대표적인 겨울 건강차다. 한국에 쌍화차가

있다면, 유럽엔 뱅쇼가 있을 만큼, 유럽인들의 겨울 건강을 지켜온 지혜이자 비법이다.

뱅쇼티에는 풍부한 비타민이 함유되어 있으며, 기침완화 효과는 물론 와인 속에 함유된 탄닌, 레스베라트롤, 안토시아닌 등의 폴리페놀 성분이 피부건강, 혈액순환개선, LDL콜레스테롤 수치 저하, 면역력 증진 등 우리 몸의 항산화 작용을 도와준다.

뱅쇼티는 무알콜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뱅쇼 본연의 맛이 나는 뱅쇼티

오리지널, 이탈리아 모스카토 다스티에서 영감을 받은 뱅쇼티 플로럴, 열대과일향을

가미 새콤달콤한 맛의 트로피컬 3가지 타입이 있다.

오노피아 관계자는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 편하게 마실 수 있는 장점, 와인을 주 원료

로 한 차이기 때문에 현재 고객 반응이 좋아 매우 긍정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뱅쇼티는 오노피아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출시기념 선물세트 1+1 이벤트

도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