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 당시 성분과 달라 판매가 중지된 코오롱생명과학의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코오롱생명과학 제공

골관절염치료제 ‘인보사’와 관련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제조사 코오롱생명과학 임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 강지성)는 30일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김모씨와 조모씨에 대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인보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이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아 출시한 골관절염 치료제다. 치료제 구성품 중 2액의 형질전환 세포를 ‘연골세포’ 성장인자로 보고해 허가를 받았지만, 실제로는 ‘신장세포’였던 것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허가가 취소됐다. 신장세포는 종양유발 가능성이 있어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사용을 꺼리는 원료다. 그 사이 인보사를 투약한 환자들은 3,700명이 넘는다.

지난 5월 식약처 고발 이후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김씨 등이 의도적으로 인보사의 주요 원료를 허위기재한 뒤 식약처에 제출했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 등을 구속한 뒤 인보사 허가와 관련한 코오롱티슈진의 코스닥 상장사기 의혹에 대한 수사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