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학가 원룸촌이 ‘신(新)쪽방촌’으로 바뀌고 있다. 청운의 꿈을 품고 상경한 지방 청년들이 처음으로 마련한 ‘방 한 칸.’ 그 한 칸 마저, 월세를 더 걷기 위해 세 칸, 네 칸으로 쪼개어 만들면서 기숙사 신축은 한사코 반대하는 원룸 임대업자, 독버섯처럼 퍼지는 ‘신쪽방’을 보고도 단속 여력이 없다며 묵인하는 행정기관, 기숙사 마련에 소극적인 대학 등이 복합적으로 초래한 결과다.

한국일보는 지난 7~9월까지 한양대 학생들의 대학촌인 성동구 사근동 일대 원룸 건물의 ‘불법 쪼개기 실태’를 국내 언론 최초로 전수 조사했다. 원룸으로 사용되는 건물 751채 가운데, 10가구 이상 거주하는 79채를 표본으로 삼아 심층적으로 들여다 봤더니, 그 중 65채(82%)가 불법 쪼개기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채 중 8채가 ‘신쪽방’인 셈이다. ‘지ㆍ옥ㆍ고(지하방, 옥탑방, 고시원 등 비적정 주거)’에 내몰린 청년뿐 아니라, 겉으로 멀쩡해 보이는 원룸에 버젓이 비싼 월세를 내고 살면서도 ‘주거 빈곤’의 경계에 서 있는 청년들의 현주소다.

취재팀은 실제 세입자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편지 1,000통을 직접 배달해 ‘신쪽방’에 사는 청년들과 닿았다. 이들은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집이 불법 쪼개기 원룸인 것을 알고 있었을까. 그들에게 있어 ‘집’의 의미는 무엇일까. 편지를 받은 이들이 답을 해왔다.

기획ㆍ취재=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박소영 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이정원 인턴 기자

영상=한설이 PD ssolly@hankookilbo.com 현유리 PD yulssluy@hankookilbo.com 이현경 PD bb8@hankookilbo.com 전혜원 인턴PD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