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알릴레오서 폭로… 검찰, “근거없는 추측성 주장 반복” 
 “조국 지명 8월 9일~압수수색 27일 사이에 들어” 檢 이전 내사 주장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2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노무현시민학교'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수사’와 관련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내사 증거라며 청와대 외부 인사의 말을 공개했다. 조 전 장관 지명 직후 윤 총장이 사모펀드 문제를 ‘사법처리감’이라고 거론하며 임명 반대를 위한 대통령 면담까지 요청했다는 게 유 이사장이 전한 외부 인사의 발언이다.

하지만 유 이사장은 보도로 일부 알려졌던 윤 총장의 발언을 좀 더 구체화해 전언 형식으로 공개한 것일 뿐 ‘내사 자료’를 직접 제시하진 못해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지는 미지수다. 대검찰청은 유 이사장의 주장에 대해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했다”고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29일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윤 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을 전할 수 있는 청와대 밖 인사 A씨에게 들은 이야기를 전달했다. 유 이사장이 ‘취재’를 통해 확인했다는 내용에 따르면, 윤 총장은 A씨를 만나는 자리에서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 감이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윤 총장은 또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 대통령께 말씀 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며 “그냥 가면 장관 되어도 날아갈 사안이다”고 했다고 한다.

유 이사장에 따르면 윤 총장은 A씨에게 대통령 면담도 요청했다고 한다. “내가 대통령을 직접 뵙고 보고 드리고 싶다. 이것은 대통령을 향한 내 충정이다. 사적으로 조국한테 무슨 악감정이 있어서 이러는 것이 아니다. 정말 걱정돼서 하는 이야기다” “이런 것이 알려지면 검사들이 장관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들고 일어난다. 임명하면 진짜 안 된다”는 등의 말까지 A씨에게 전했다는 게 유 이사장의 주장이다. 또 유 이사장은 “이와 동일한 얘기를 그 즈음에 계속 사석에서 했다는 건 다른 데서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A씨에게 건넨 문제의 발언이 조 전 장관이 지명된 8월 9일에서 첫 압수수색이 있던 8월 27일 사이에 있었던 일이라고 주장했다. 결국 검찰이 압수수색 이전부터 조 전 장관을 내사했다는 것이 유 이사장의 판단이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내가 봤는데”,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와 같이 이미 범죄 혐의에 대한 판단까지 내리고 있었다는 점에서, 이르면 지명 전부터 내사자료가 있었던 것으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이 A씨의 발언을 공개함으로써 ‘조국 내사’를 둘러싼 윤 총장과 유 이사장의 공방은 2라운드로 접어들게 됐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2일 유튜브 방송에서 “검찰총장이 조 전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면담 요청을 했으며, 지명 전인 8월 초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고 주장했다. 22일 방송 당시에도 “허위사실”이라며 주장의 근거를 대라고 요구했던 대검찰청은 이날도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하였을 뿐, 기존 주장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