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Nearly 40,000 teenagers treated for depression in 2018
우울증 진료받은 10대 청소년, 4만명 육박해

 

The number of teenagers receiving treatment for mental health problems including depression and anxiety is increasing, data showed, Tuesday.

우울증과 불안 등 정신건강 문제로 치료를 받는 10대 청소년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화요일 나왔다.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to Rep. Park Kyung-me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number of young people who have been treated for depression increased 65.2 percent in two years from 22,538 in 2016 to 37,233 in 2018.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진료받은 10대 청소년의 수는 2016년 2만2,538명에서 2018년 3만7,233명으로 2년 새 65.2%가 증가했다. 

Those diagnosed with anxiety disorder also increased from 14,126 in 2016 to 18,220 last year.

‘불안 장애’ 진단을 받은 10대도 2016년 1만4,126명에서 지난해 1만8,220명으로 늘었다. 

In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teenagers suffering panic disorder grew from 1,966 to 2,928 and that of young people struggling from adjustment disorder increased from 10,370 to 12,919. 

‘공황 장애’를 겪는 10대의 수는 같은 기간 1,966명에서 2,928명으로 늘었고, ‘적응 장애’로 고생하는 청소년의 수는 1만370명에서 1만2,919명으로 증가했다. 

4,811 teenagers were treated for sleep disorder, which was up by 644 from two years earlier.

‘수면 장애’로 치료를 받은 청소년은 4,811명으로 2년 전보다 644명 늘었다. 

The numbers of young people with other types of mental illnesses including eating, obsessive-compulsive, impulsive and emotional disorders have all increased between 2016 and 2018.

식사 장애, 강박 장애, 충동 장애, 화병 등의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청소년의 수는 2016년에서 2018년 사이 모두 늘었다. 

Park said young people face various problems such as stress from their studies and future careers and trouble with friends, and it is important for them to learn about mental health and treat any problems at an early stage.

박경미 의원은 “학업 스트레스, 진로 고민, 대인관계 어려움 등 다양한 문제에 직면한 청소년들이 정신건강에 문제가 생겼을 때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There needs to be various measures to help teenagers have easy access to help such as mobile consultation service, and treatment when they suffer from mental health problems," Park said. 

이어 "모바일 상담 등 청소년들이 접근하기 쉬운 방법으로 상담과 치료가 이뤄지도록 대책을 다각화해야 한다"고 박 의원은 강조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