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 청화매조죽문 항아리. 문화재청 제공

조선 초기 청색으로 매화와 새, 대나무 그림을 그려 넣은 백자 청화매조죽문 항아리가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15~16세기 제작된 백자 청화매조죽문 항아리를 보물로 지정 예고한다고 29일 밝혔다.

청화매조죽문 항아리는 높이 약 27.8㎝의 아담한 청화백자다. 겉면에는 매화, 새, 대나무가 청색 물감으로 그려졌고 뚜껑이 있는 입호(立壺) 형태다. 물감은 청색의 코발트 안료로 분석되는데 과거에는 이를 회회청(回回靑)이라고 불렀다. 조선 초기에는 중국에서 수입했으나 1463~1469년 사이에는 우리나라에서 제조된 안료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겉면 그림으로 볼 때 도화서(圖畵署ㆍ조선시대 그림을 담당한 관청)의 화원이 제작에 관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매화를 화면에 크게 배치해 전반적으로 화려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다양한 동작의 새를 표현하는 기법 등이 정교하기 때문이다. 청화안료의 발색도 좋아 왕실용 도자기를 굽기 위해 나라에서 운영한 가마에서 구워졌을 가능성이 크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과거 청화백자는 사용계층이 한정됐었고 제작 또한 제한되었기 때문에 희소성이 크다”며 “제작 당시의 원형이 비교적 잘 보존돼 있고 중국의 영향에서 벗어나 조선 고유의 청화백자를 제작하기 시작한 시대 변화를 잘 보여주는 우수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청화매조죽문 항아리는 국보 제170호 ‘백자 청화매조죽문 유개항아리’와 비교해 볼 때 뚜껑이 없어 온전한 한 벌이 아닌 점을 제외하면 정제된 백자의 바탕흙과 문양을 장식한 기술 등이 비슷하다.

동림조담. 문화재청 제공

이 밖에도 문화재청은 조선 시대 천문ㆍ측우 등 업무를 담당한 관상감(觀象監) 관원을 선발하는 시험 과목 중 하나로 널리 사용된 풍수지리서 ‘지리전서동림조담’과, 태조 이성계가 승려 신총에게 판하본을 쓰게 한 뒤 1401년 판각해 간행한 불교 경전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 권1~2’를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물 지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