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와대 인근 ATM에서 정경심 계좌로 5,000만원 송금?” 조여오는 검찰 수사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청와대 인근 ATM에서 정경심 계좌로 5,000만원 송금?” 조여오는 검찰 수사망

입력
2019.10.28 10:18
0 0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무거운 표정으로 물을 마시고 있다. 류효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인근 자동입출금기(ATM)를 통해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게 5,000만원을 송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의혹이 사실일 경우 조 전 장관의 사모펀드 개입 가능성이 더 높아지는 점을 감안, 소환 조사 전까지 관련 물증과 정황 등을 더 확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와 펀드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조 장관이 가족들의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경영권이 인수된 2차 전지업체 WFM의 주가가 상승하던 지난 해 1월 정 교수에게 5,000만원을 송금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WFM 주식 거래는 알지도 못하고 관련도 없다”는 당초 해명과 달리,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시절 조 전 장관이 사모펀드 의혹을 충분히 인지하고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파악하고 있다는 얘기다.

앞서 검찰은 5,000만원이 송금될 무렵 정 교수가 총 12만주(6억여원)의 WFM 주식을 매입해 동생 자택에 보관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당시 정 교수가 주당 2,000원 가량을 싸게 매입,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보고 있다. WFM은 정 교수의 매입 직후인 지난 해 2월 장중 최고가인 7,500원을 기록한 바 있다.

법조계 관계자는 “검찰이 추가 계좌추적 등을 통해 5,000만원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필요가 생겼다”며 “검찰 수사가 한층 더 조 전 장관을 압박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망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