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 선전매체, 남북 협력 강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 중 손하트를 만들고 있다. 모하메드 살림 하무드 알 하르씨 주한 오만 대사가 건배 대신 손하트를 제의했다. 연합뉴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국제사회 협력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북한이 28일 “외세에 지지ㆍ협력 구걸”, “사대 매국적 발언” 등의 표현을 쓰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북한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역사의 교훈을 망각한 어리석은 행위’라는 글에서 “남조선에서 민족의 존엄과 이익조차 외세에 서슴없이 섬겨 바치는 어리석은 처사가 빈번히 재현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했다.

앞서 18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을 주재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환경이 달라진 것은 국제사회의 협력 때문이다’, ‘국제사회의 계속되는 지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매체는 이들 발언을 직접 인용하며 “사대 매국적 발언이 마구 튀어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극적인 변화들이 일어나고 좋은 환경이 마련된 것은 우리의 주동적이며 성의 있는 노력에 의해서”라며 “그런데 이것을 애써 외면하고 민족 단합의 소중한 성과물을 외세의 공으로 떠넘기면서 지지와 협력을 구걸하기에 여념이 없는 남조선 당국의 구차스러운 추태는 실로 민망스럽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미국의 방위비(주한미군 주둔비) 분담금 인상 압박에 대해선 “사대와 외세 의존의 멍에를 스스로 짊어지고 굴종의 길을 택한 역대 남조선 당국자들의 매국적 처사가 낳은 필연적 결과”라고 비판하며 ‘민족자주정신’에 기초한 남북 협력을 거듭 강조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