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박찬희. KBL 제공

인천 전자랜드가 박찬희의 결정적인 3점슛 두 방을 앞세워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전자랜드는 27일 인천 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선두 원주 DB를 79-71로 제압했다. 개막 4연승 뒤 2연패로 주춤했던 전자랜드는 5승(2패)째를 올리며 3위로 올라섰다. 반면 6승2패가 된 DB는 서울 SK에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1쿼터 머피 할로웨이가 공격에 앞장선 전자랜드는 12-2로 앞서 나가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할로웨이는 DB의 빅맨 치나누 오누아쿠를 앞에 두고 호쾌한 원 핸드 덩크슛을 꽂는 등 1쿼터에만 9득점 7리바운드로 활약했다. 2쿼터는 DB가 11점을 몰아친 칼렙 그린을 앞세워 반격에 성공하면서 전반까지는 전자랜드의 근소한 리드. 3쿼터 추격전을 이어가던 DB는 김종규의 골밑 활약을 앞세워 3쿼터 2분여를 남기고 55-52로 전세를 뒤집었다.

4쿼터에선 접전이 이어졌다. 전자랜드가 강상재의 연속 2개 3점슛에 힘입어 68-66으로 재역전하자 DB에선 윤호영이 다시 69-68로 뒤집는 3점슛을 꽂았다. 마지막에 웃은 쪽은 전자랜드였다. 박찬희는 68-71로 뒤지던 종료 4분 25초 전 3점슛 2개를 적중시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창원체육관에서는 전주 KCC가 홈 팀 창원 LG를 74-60으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시즌 7승3패로 4위. 2연패를 당한 LG는 2승7패로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KCC 이정현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16점 8어시스트로 활약했고, 정창영이 13점, 조이 도시가 11점 8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LG에서는 캐디 라렌이 22점 9리바운드로 고군분투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득점 가담이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시즌 초반 부진으로 교체가 확정된 LG 버논 맥클린은 고별전에서 2점 2리바운드의 초라한 성적을 남기고 짐을 싸게 됐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