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최민지양이 사촌오빠 손재호군과 함께 찍은 화보. 한화갤러리아 제공

“모델의 꿈을 이루고 유명해져서, 아픈 아이에게도 꿈이 있고 그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요.”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최민지(12)양이 씩씩하게 말했다. 최양은 최근 한화갤러리아의 도움으로 모델의 꿈을 이룰 수 있었다.

한화갤러리아는 희귀 난치병 아동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국제 비영리 단체인 메이크어위시의 한국지부와 함께 최양을 모델로 한 화보를 촬영하고 이를 백화점 전광판에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최양은 지난해 4월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발병 전에는 댄스 학원을 다니며 각종공연과 학예회에 나설 만큼 건강했지만, 치료를 받으며 근력과 체력이 급격히 떨어졌다. 발병 이후 약 11개월동안 집중 항암 치료를 받았고, 최근에는 매달 한번씩 입원해 척수 치료도 하고 있다. 최양이 이처럼 힘든 치료를 견딜 수 있게 해주는 원동력은 모델이 되고 싶다는 꿈이다.

이에 갤러리아는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평소 최양이 의지하는 사촌오빠 손재호(14)군과 함께 화보를 촬영했다. 최양의 화보가 실린 갤러리아매거진 11월호가 발행된 지난 26일에는 최양과 부모님 등 가족 20명이 대전 갤러리아타임월드로 초청 받았다. 당일 최양 가족이 도착하는 순간에 맞춰 백화점 대형 전광판에선 최양의 모습이 담긴 화보가 영상으로 상영됐다. 이어 대전 지역 대학교 모델학과 학생들이 재능 기부 형태로 최양을 위한 ‘프라이빗 패션쇼’도 열었다.

최양 어머니 장문영씨는 “아이가 힘겨운 시간을 보낼 때마다 꿈이 이뤄지는 순간을 이야기하며 투병 생활을 견뎌왔는데, 이런 소중한 시간이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012년부터 난치병 환아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는 한화갤러리아는 “앞으로도 난치병 환아의 소원 성취를 지원해 환아의 삶에 작은 희망과 변화를 선물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