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군에서 항일 활동을 했던 애국지사 이종렬 선생이 24일 오전 7시50분쯤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5세.

1924년 경북 예천군에서 태어난 이 선생은 1945년 1월 중국 후베이(湖北)성 일대에 주둔하던 일본군으로부터 탈출, 중국 유격부대에서 유격전과 정보수집 활동 임무 등을 수행했다. 이후 광복군 제1지대 제3구대에 편입돼 전방 공작원으로 적 정보수집 활동, 중국과 합동작전 등 항일 활동을 펼치다가 광복을 맞아 귀국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유족으로 아들 준우씨, 딸 순자ㆍ화순ㆍ순옥씨, 손자 상훈(SK하이닉스 근무)씨, 손녀 재영(아시아나항공 근무)씨 등이 있다. 빈소 신촌세브란스병원, 발인 26일 낮12시. (02)2227-7500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