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랑구 용마산 공원에 있는 스포츠 클라이밍 경기장에서 시민들이 인공 암벽을 오르고 있다.

서울 중랑구 용마산 공원 내 스포츠 클라이밍 경기장. 허리춤에 찬 로프의 그림자가 꼬리처럼 비쳐 마치 날렵한 원숭이가 나무 위로 오르는 모습을 연상케 한다. 인공 암벽 등반은 온전히 강한 정신과 체력만으로 한계 상황에 도전하는 스포츠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시민들이 서울 중랑구 용마산 공원에 위치한 스포츠 클라이밍 경기장에서 인공 암벽을 오르고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