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경심 구속에 “문 대통령 국민 앞에 사죄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황교안, 정경심 구속에 “문 대통령 국민 앞에 사죄해야”

입력
2019.10.24 10:08
0 0

 “조국 권력형 게이트 진상 낱낱이 밝혀야” 

황교안(오른쪽)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과 관련해 “이제 검찰은 조국과 정권 실세들이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하게 수사해서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까지 나서서 집요하게 (정 교수) 수사를 방해했지만 법원이 결국 수사 정당성을 인정한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로 궁지에 몰린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의 ‘촛불집회 계엄령’ 연루 의혹을 퍼뜨려 정치공작에 나서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집권여당과 시민단체를 가장한 친문 친위단체가 합세해 제1야당 대표를 공격하는 터무니없는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조국 대란과 총체적 실정으로 국민의 심판이 눈앞에 다가오는 것을 느끼자 노골적인 야당 흠집내기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정 교수의 구속을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하며 “’조국 게이트’의 진실규명은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 딸) 표창장 위조를 둘러싼 사문서 위조 혐의를 넘어 사모펀드 혐의의 당사자임을 사법부도 인정했다”며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사법부에 의해 막혔던 계좌추적과 휴대전화 압수수색이 이루어져야 한다. 추가 증거인멸 정황도 확보해서 죄를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