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시스 ‘플레이웍스(PLAYWORKS)’

사무환경 전문 기업 퍼시스가 소통과 몰입을 동시에 높이는 ‘플레이웍스(PLAYWORKS)’로 ‘독일 레드닷’, ‘독일 iF’, ‘미국 IDEA’,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등 세계 4대 디자인 어워드를 석권하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놀다(play)’와 ‘일하다(work)’를 합성해 명명한 플레이웍스는 라운지나 카페테리아와 같은 공용 공간에서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동시에 개인 업무에 온전히 몰입하도록 디자인된 소파 제품이다. 최근 협업과 구성원 간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해지는 업무 트렌드에 따라 열린 공간에서 사용자가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게 디자인된 것이 특징이다.

플레이웍스는 대화 시 상대방을 향해 고개를 돌리거나 몸을 회전시키는 사용자의 움직임을 연구해 의자 좌판을 좌우로 30도까지 회전할 수 있도록 했다.

휴대용 전자기기에 최적화된 기능성 모듈을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각도와 거리를 조절할 수 있는 랩톱 거치대와 소파에 부착된 전원장치를 통해 사용자가 모바일이나 노트북으로 업무를 하는 데도 불편함이 없다.

퍼시스그룹은 현재 45회 이상의 디자인 어워드 실적을 보유하며 국내 가구업계에서 압도적인 수상 실적을 자랑하고 있다. 1983년 창립 이후 사용자 중심의 제품 디자인을 고수하는 ‘디자인경영’을 바탕으로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가구를 개발해 왔다. 또한 클라우디오 벨리니, 알레산드로 멘디니 등 해외 유명 디자이너와 미국 겐슬러, 프랑스 넬리로디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세계적인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퍼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일을 연결하는 업무 환경 속에서 플레이웍스는 소통과 업무 몰입을 높이는 최적의 소파 제품”이라며 “고객 중심의 퍼시스그룹 디자인경영 철학과 ‘일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사무환경’을 지향하는 브랜드 정체성 덕분에 세계 4대 디자인 어워드를 모두 석권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