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의 한 고등학교 화학실에서 발생한 화재로 집기가 검게 그을려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23일 오후 7시14분쯤 전북 군산시 한 고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교실에 있던 학생과 교직원 등은 교사의 안내에 따라 운동장으로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났을 당시 학교 내에 설치돼있던 화재경보기가 작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5층 화학실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펌프차 등 장비 13대와 소방관 35명을 동원해 10여분 만에 불을 진화했다.

이 불로 5층 화학실 면적 7㎡가 타 22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학실 쓰레기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