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에 극적인 역전 승리를 거두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현대건설은 23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V리그 여자부 원정 경기에서 18점을 뽑은 고예림의 활약을 앞세워 KGC인삼공사에 세트 스코어 3-1(23-25 25-14 25-19 25-19)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달 28일 순천ㆍMG새마을금고컵(컵대회) 결승에서 KGC인삼공사를 꺾고 우승한 현대건설은 또 한 번 KGC인삼공사를 울렸다. 지난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로 IBK기업은행에서 현대건설로 이적한 레프트 고예림이 18득점으로 활약했다. 현대건설과 재계약한 외국인 선수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는 17득점을 기록했다. 센터 양효진과 정지윤도 각각 11점, 10점을 올렸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한 장신(203.5㎝) 공격수 발렌티나 디우프가 양팀 최다인 30점을 폭발했지만 패했다. KGC인삼공사는 1세트만 9점을 올린 디우프를 앞세워 첫 세트를 따냈지만 이후부턴 현대건설에 3세트를 내리 내줬다.

세트스코어 2-1로 현대건설이 앞선 채 들어선 4세트 초반, KGC인삼공사 디우프가 살아났다. 현대건설은 5-8로 밀렸다. 그러나 정지윤과 고예림이 맞불을 놓으면서 현대건설은 12-9로 경기를 뒤집었다. 고예림의 서브에이스까지 터지면서 현대건설은 16-11 리드를 잡았다. KGC인삼공사는 막판 잇단 범실로 현대건설에 승리를 내줬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