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장재석. KBL 제공

고양 오리온이 선두 원주 DB의 개막 6연승을 저지했다.

오리온은 23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DB를 100-95로 꺾었다. 2연패를 끊고 시즌 2승째(5패)를 신고한 오리온은 최하위에서 9위로 올라섰고, DB는 5연승 후 1패를 떠안았다.

오리온의 폭발적인 외곽슛이 돋보였다. 조던 하워드(25점)가 3점슛 7개를 터뜨렸고, 최진수(14점)도 4개를 보태는 등 총 15개를 적중시켰다. 소나기 3점슛에는 ‘빅맨’ 장재석의 도움도 컸다. 장재석은 4쿼터 승부처에서 최승욱, 김강선, 최진수, 하워드의 3점슛을 연결하는 어시스트를 했다.

이날 기록은 17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5스틸로 전천후 활약을 했다. DB는 김민구가 3점슛 4개 포함 21점, 김종규가 21점, 칼렙 그린이 18점을 넣었지만 오리온의 외곽을 막지 못했다.

1쿼터를 17-27로 끌려간 오리온은 2쿼터에 분위기를 바꿨다. 하워드가 3개, 최진수가 2개의 3점포를 꽂았고 장재석은 골 밑에서 7점을 보탰다. 52-42로 전세를 뒤집은 오리온은 3쿼터에 72-68로 추격을 허용했고, 4쿼터에 77-76까지 쫓겼지만 하워드의 2점슛으로 한숨을 돌렸다.

이후 허일영이 파울에 이은 자유투로 3점 플레이를 완성했고, 고비마다 장재석의 도움을 받은 김강선, 최진수, 하워드가 3점포를 가동해 상대 추격을 뿌리쳤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