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은 3연패
우리카드 선수들이 23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1라운드 한국전력과 의 경기에서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우리카드 제공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펠리페 안톤 반데로와 나경복 듀오의 맹활약 속에 한국전력을 제압하고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우리카드는 23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시즌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1(25-23 25-20 25-19 25-23)로 꺾었다. 한국전력은 홈 개막전에서 시즌 첫 승 사냥에 실패하며 3연패에 빠졌다.

이날 펠리페와 나경복은 각각 25득점, 22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쌍끌이했다. 한국전력은 가빈 슈미트가 2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우리카드의 맹공을 견뎌내지 못했다.

우리카드는 1세트 10-9에서 황경민의 2연속 득점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한국전력은 가빈을 앞세워 추격했지만, 우리카드 센터 하현용이 가빈을 블로킹하면서 점수를 15-12로 벌리며 한국전력을 따돌렸다. 우리카드는 세트포인트(24-21)에서 나경복과 펠리페가 연달아 블로킹을 당하면서 한국전력에 1점 차로 쫓겼지만, 펠리페가 백어택으로 한국전력 추격을 저지하고 1세트를 끝냈다.

1세트 막판 추격으로 기세를 끌어올린 한국전력은 2세트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2세트 내내 끌려가던 우리카드는 펠리페와 나경복을 앞세워 19-21로 맹추격했지만, 한국전력 센터 박태환에게 블로킹과 서브에이스에 덜미를 잡히며 2세트 패배를 당했다.

한국전력은 3세트 들어선 잇단 서브 범실에 스스로 흔들렸다. 우리카드는 펠리페와 나경복의 공격으로 7-7 동점을 만들었고, 노재욱과 나경복의 서브에이스에 11-8로 리드를 잡았다. 펠리페가 가빈 공격을 막아내며 14-9로 점수를 벌린 우리카드는 흐름을 이어나가 3세트를 따냈고, 4세트에선 22-22까지 가는 접전까지 이어졌지만 결국 우리카드가 세트를 가져가며 경기를 끝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