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청정라거 테라 출시. 하이트진로 제공
Hite Jinro expects turnaround on robust beer sales
하이트진로, 테라 인기에 맥주사업 흑자전환 기대

Hite Jinro is expecting a turnaround in its unprofitable beer business for the third quarter on the back of strong sales of its new lager Terra, according to company officials Monday.

하이트진로가 신제품 라거 맥주 테라의 인기에 힘입어, 수익성이 없던 맥주 사업의 3분기 실적이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 관계자가 월요일 밝혔다.

Hite Jinro's beer business has been losing money for the past five years. The company posted a 22.5 billion won ($19 million) operating loss in 2014, and since then continued to suffer losses due to fierce competition and costs related to promotional activities.

하이트진로의 맥주 사업은 지난 5년간 적자를 내고 있었다. 2014년 225억원의 영업손실을 냈고, 이후 치열한 경쟁과 판촉비 등으로 계속 적자를 냈다.

However, its launch of new lager Terra in March has created a stir in the beer market. According to Hite Jinro, it sold 202 million bottles (330 milliliters) of Terra as of Aug. 27, surpassing the 200 million bottle mark just 160 days after its launch. This means 14.6 bottles of Terra were sold per second, the company said.

하지만 지난 3월 라거 맥주 테라가 새로 출시되면서 맥주 시장에 파장이 일고 있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8월 27일 기준 2억200만 병(330ml)을 판매하며 출시 160일 만에 2억 병 판매고를 넘어섰다. 이는 초당 14.6병의 테라가 팔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Terra surpassed the 100 million bottle mark 101 days after its launch, but took only 59 days to add another 100 million bottles, meaning the pace has picked up, the brewery said.

테라는 출시 101일 만에 1억 병 판매를 돌파했고 1억 병을 추가하는 데 59일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하이트진로는 설명했다.

Terra's fast growth has also contributed to the overall growth of the domestic beer market. The country's bottled beer sales from July to August grew 96 percent from a year earlier.

테라의 빠른 성장은 국내 맥주 시장의 전반적인 성장에도 기여했다. 7월부터 8월까지 한국의 병맥주 판매량은 1년 전보다 96% 증가했다.

During the same period, Hite Jinro's share in domestic beer market grew 3.5 percent points to 24.5 percent from a year ago.

같은 기간 하이트진로의 국내 맥주 시장 점유율은 1년 전보다 3.5% 상승한 24.5%를 기록했다.

Along with the sales increase, the utilization rate of Hite Jinro's beer factory, which once dropped to 30 percent, has risen to 53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The company said it expects the rate to rise to 60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한때 30%까지 떨어졌던 하이트진로 맥주 공장의 올해 2분기 가동률은 테라의 매출 증대와 함께 53% 수준으로 높아졌다. 회사 측은 공장 가동률이 60%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As Terra enjoys an unexpected popularity, they are, at most times, sold out in less than two weeks after being freshly produced," a Hite Jinro official said. "If this momentum continues, we are optimistic about the turnaround in the latter half of this year."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테라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면서 생산한 지 2주도 안 돼 매진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모멘텀이 지속된다면 올 하반기에는 흑자전환을 낙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Despite the feat, some analysts say that the company is likely to mark a turnaround sometime next year, as it still needs to shrug off fixed costs of promotional activities.

이 같은 실적에도 불구하고 고정비용인 판촉비에 대한 부담을 덜어야 하기 때문에 흑자전환은 내년에나 가능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