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조합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타다 아웃,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 대동제'에 참가해 타다 서비스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 최은서 기자

택시 업계가 다시 국회에 앞에 모여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 퇴출’을 요구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2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 대동제’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 1만 5,000여명(주최측 추산)은 국회를 향해 “불법 렌터카 여객 운송 업체 ‘타다’를 금지하는 법안 발의를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외쳤다.

조합은 성명을 통해 “’타다’ 등 플랫폼사와 택시기사 간의 갈등으로 인해 택시기사가 분신하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는 동안 국회와 정부, 청와대는 사태 해결을 등한시해왔다”며 “그러는 사이 불법적인 렌터카 여객 운송이 난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행법은 관광산업 목적의 운전자 알선만 허용하고 있기 때문에 관광 목적에서 벗어난 렌터카 여객 운송은 엄연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발언대에 선 박권수 서울법인택시조합 이사장은 타다를 “보험 혜택도 못 보게 하는 이상한 사기 집단”이라고 규정하며 “타다에 탑승한 승객이 사망한다면 보험 혜택을 받을 길이 없지만 이 시간에도 타다 승차는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충석 서울법인택시조합 이사장은 “택시업계가 광화문, 시청, 국회 앞에서 수 차례 목청 높였지만 타다가 이를 묵살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집회는 정부의 ‘택시제도 개편안’ 발표를 앞두고 택시업계의 입장 반영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택시 업계의 요구는 “운수사업법에 플랫폼 관련 내용을 편입시키려면 현재 이뤄지고 있는 타다의 형태가 아니라 택시면허와 동일한 형태와 같은 수준의 규제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타다에 반대하는 택시업계의 집회는 지난 5월 15일 광화문에서 2만명이 모인 이후 약 5개월만이다.

한편 타다 측은 "정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관계 법안이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이룬 후 국회에서 발의되길 바란다"고 밝히며 정부와 택시업계에 지속적 대화를 제안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