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경찰 임직원 참여로 다양한 농축산물 판매

김도안(왼쪽 3번째부터) 농협대구본부장, 송민헌 대구경찰청장이 22일 대구 수성구 지산동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열린 우리 농ㆍ축산물 팔아주기 직거래 장터에 참석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농협대구본부 제공

농협대구본부는 제74주년 경찰의 날을 맞아 대구 수성구 지산동 대구지방경찰청에서 22일 우리 농ㆍ축산물 팔아주기 위해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농협대구본부에 따르면 직거래장터는 제철 농산물 소비를 확대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시름에 빠진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대구지역 경찰 임직원의 적극 참여로 열렸다. 장터에서는 돼지고기와 청도홍시, 잡곡, 약초, 버섯 등 다양한 농·축산물을 판매했다.

김도안 농협대구본부 본부장은 “어려운 농가를 돕기 위해 우리 농ㆍ축산물 소비촉진에 앞장 서 줘서 고맙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대구농협과 대구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 ‘안전하고 살기 좋은 대구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윤창식 기자 csy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