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뮤지션이 콘서트를 개최한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정의 음악 바다를 '항해' 중인 AKMU가 12월 서울 콘서트 개최를 확정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후 12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AKMU ‘항해’ TOUR IN 서울’ 일정을 공식화했다.

이에 따르면 AKMU는 오는 12월 14일과 15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콘서트를 연다. 지난 2017년 ‘일기장’ 콘서트 이후 약 2년 만이다.

지난달 세 번째 정규 앨범 ‘항해’를 발매한 AKMU는 청음회 '가을밤의 항해' 현장에서 깜짝 티저 영상을 통해 콘서트를 예고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AKMU는 이번 콘서트를 통해 한층 깊어진 감성과 성숙한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특히 풍부한 밴드 라이브 사운드 위에 펼쳐지는 AKMU의 명곡을 들을 수 있는 기회여서 음악 팬들의 기대가 크다.

AKMU 서울 콘서트는 오는 31일 오후 8시 예매사이트를 통해 1차 일반 예매가 시작된다. 이후 다음 달 1일 오후 8시 2차 일반 예매가 가능하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