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그룹 청년작가 창작 활동 지원 행사
동화그룹의 청년작가 창작활동 지원 프로그램인 동화 아트 스튜디오의 첫 번째 전시회 '이상한 나라의 두 그루' 작품. 동화그룹 제공

동화그룹이 오는 30일까지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교육복합문화공간 동화컬처빌리지에서 ‘이상(理想, Ideal)한 나라의 두 그루’ 설치미술 전시회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청년작가들의 창작 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동화그룹의 ‘동화 아트 스튜디오’에서 기획한 첫 번째 행사다. 작품들은 동화그룹의 주요 생산품인 목질 자재의 원재료로 쓰이는 목재칩이나 MDF(중밀도섬유판) 등을 활용해 제작됐다. 전시회 주제는 각각의 작품만 놓고 보면 언뜻 ‘이상(strange)’한 작품으로 느껴질 수 있지만 작품들의 자유로움 속에서 새로운 ‘이상(ideal)’ 세계를 만날 수 있기에 이를 통해 다양한 상상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동화그룹은 지난 4월 동화 아트 스튜디오를 통해 재능은 뛰어나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청년작가 4명을 선정했다. 이어 작가들이 동화컬처빌리지에 입주해 창작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주고 작품 활동을 위한 연구비, 개인전 운영비 등도 후원했다.

동화기업 컬처빌리지팀 박한진 팀장은 “동화컬처빌리지 방문객이나 인근 지역 주민들이 자유롭게 이번 전시회의 작품을 관람하면서 작가들과 소통하는 장이 되었으면 한다”며 “청년작가 후원은 디자인을 중시하는 동화그룹의 모토에도 부합하는 만큼 앞으로도 재능 있는 청년작가들을 계속 발굴해 남양주 지역 주민들의 문화생활 활성화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