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 ‘우리별 1호’를 탄생시킨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우리별 1호를 개발한 고 최순달 전 체신부 장관이 1989년 세운 인공위성연구소는 지금까지 총 9기의 인공위성을 개발하며 국내 우주기술 토대를 세웠다.

KAIST는 오는 30일 대전 KAIST 본원에서 인공위성연구소 창립 30주년 기념식과 미래 우주기술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오전 기념식에는 최 전 장관의 가족과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임철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이형목 한국천문연구원장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후 이어지는 워크숍에선 KAIST 교수들이 최신 우주기술과 관측결과 등을 소개한다.

인공위성연구소 초대 소장을 지낸 최 전 장관은 연구소 설립 직후 KAIST 학생 5명을 영국 서리대로 파견해 기술을 전수 받아 우리별 1호를 개발했고, 1992년 8월 발사에 성공했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22번째로 위성을 보유한 나라가 됐다. 현재 연구소는 독자 기술로 개발한 영상레이더 시스템을 탑재한 차세대소형위성 2호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는 2022년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에 실려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1990년대 초 KAIST 인공위성연구소에서 '우리별 1호'를 시험하고 있는 모습. KAIST 제공
고 최순달(가운데 양복 차림) KAIST 인공위성연구소 초대 소장을 비롯해 우리나라 최초의 국적 인공위성 '우리별 1호'를 만든 과학자들. KAIST 제공

이번 기념식에선 최 전 장관에게 감사패가 수여된다. 감사패는 미국에서 방문한 가족이 대신 받는다. 권세진 인공위성연구소장은 “우주기술 개발에 일생을 바친 최 전 장관의 정신을 이어받아 책임 의식을 갖고 우주를 향한 꿈을 펼쳐 가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