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전날 “패스트트랙 수사 의원들 공천 가산점” 발언 논란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법치국가 원칙 져버리는 발언”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5일 오전 경남 진주시 경상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수사를 받는 소속 의원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해당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올해 초 벌어진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충돌 사태 때문에 검찰 수사를 받게 된 당내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는 등 폭력 행위를 공천으로 보상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보도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소속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발언했는데, 이는 실정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아 수사 중인 이들에게 공당의 공천 혜택을 주겠다는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또 “법질서를 준수해야 할 의무는 국민 모두에게 있고, 특히 국회의원은 법질서를 준수하는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법치국가 원칙을 져버리는 발언이자, 당의 요구만 따르면 불법적 행위를 해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우리 사회에 조장하는 발언”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