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에 홍준표 “가족범죄단” 유시민 “충분한 근거 없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사태에 홍준표 “가족범죄단” 유시민 “충분한 근거 없어”

입력
2019.10.23 09:10
0 0

 MBC ‘100분 토론’서 설전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MBC 20주년 100분토론에서 맞붙었다.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MBC ‘100분 토론’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두고 벌인 설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화제다. 홍 전 대표는 조국 전 장관 일가 관련 의혹에 “가족범죄단”이라며 날 선 비판을 했지만,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은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본다”며 반박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공정과 개혁을 말하다’라는 주제의 토론에서 “조국씨가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법무부 장관을 간다고 할 때 내가 '나대지 마라. 나대면 칼 맞는다'고 했다”며 “(그런데) 칼을 맞아도 그냥 맞은 게 아니다. 가족범죄단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조국 교수의 가족을 가족사기범이라고 말하는 데는 충분한 근거가 없고, 신중히 볼 필요가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조국 교수, 정경심 교수가 범죄를 저지르진 않았다고 본다"며 "제 나름의 근거들도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두 사람은 조 전 장관 자녀의 입시 특혜 논란과 관련해서는 비슷한 의견을 보였다. 유 이사장은 이에 대해 “경쟁 과정이 공정한가에 대한 의문을 심각하게 제기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도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 모두 다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검찰개혁안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홍 전 대표는 "특수부를 증원해 먼지털이식 수사를 해서 박근혜 정부의 행정관까지 다 잡아넣더니, 정권 중반기를 넘어가 자기들이 당하게 생기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만들려 한다"며 "이는 민변 검찰청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유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삼권분립이 살아있기에 대통령 탄핵도 하고, 조기 선거도 한 세계가 놀라는 모범적 민주국가"라며 "홍 전 대표가 야인으로 너무 오래 계셔서 심한 피해의식을 갖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