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내부불만 달래려 유화책
조국 공격 의원들엔 표창장 줘
황교안(오른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올해 초 벌어진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충돌 사태 때문에 검찰 수사를 받게 된 당내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22일 밝혔다. 여야가 충돌한 정치적 이유가 무엇이든, 폭력 행위를 보상하겠다는 취지여서 논란이 예상된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총선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면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분들이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권고하겠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와도 논의를 마쳤다”며 가산점 부여가 지도부 결정임을 분명히 했다고 한다. 의총에 참석한 한 의원은 “나 원내대표는 ‘쫄지 말라’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며 의원들을 다독이다가 가산점 이야기를 꺼냈다”며 “여러 의원들이 박수를 보내는 등 반응이 나쁘지 않았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을 만나 “잘못된 패스트트랙에 앞장서 저항하신 분들의 기여도를 높게 평가해야 한다”고 말해 이 같은 방침을 재확인했다.

나 원내대표는 수사 결과에 따라 내년 총선 출마가 위태로워질 수 있는 당내 의원들의 불만을 달래려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의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당 원내지도부 지휘를 받아 국회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는 등 물리력을 행사한 한국당 의원 60명을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충돌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 위원 불법 사ㆍ보임으로 촉발된 것인 만큼, 이를 저지하기 위해 한국당이 물리력을 쓴 것은 정당하다는 논리를 내세운다. 그러나 당 차원에서 국회 폭력을 공식 보상하는 것도, 보상을 공천권으로 하겠다는 것도 위험한 발상이다. 오는 12월 임기가 끝나는 나 원내대표가 임기 연장을 염두에 두고 무리수를 뒀다는 시각도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소속 당내 의원들에게 표창장을 줬다. 의원들의 활약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사퇴시키고 당 지지도를 끌어 올린 것을 ‘치하’하는 뜻이었다. 의원들이 표창장을 받을 때마다 박수가 터졌고, 조 전 장관 사퇴의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주광덕, 곽상도 의원을 향해선 “표창장 하나 더 줘라, 세 장 줘라” 같은 격려가 나왔다. 그러나 제1 야당이 조국 사태로 사회가 분열된 현실엔 눈 감은 채 정치적 이익에 매몰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