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한국당 의원, 국감서 “北 따라하기” 주장
문화재청 “전통적 요소 가미…수정 어렵다”
전문 모델들이 18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궁능유적본부 직원 근무복 공개 행사'에서 새 근무복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궁궐과 왕릉 등) 궁능유적본부 직원들에게 입혀질 근무복이다. 완전히 북한 따라하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2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궁궐과 왕릉(궁능) 근무자들이 내년부터 입게 될 근무복을 문제 삼으며 이렇게 말했다. 조 의원은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향해 “전통한복도 있고, 그걸 세련되게 만든 개량한복 등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의상이 많은데, 왜 하필이면 (북한 의상과) 색상도 비슷하게 했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자 정 청장은 “용역 추진 과정에서 현장 근무자 간담회를 여러 번 했고, 직원 설문조사, 전문가 자문회의, 경복궁 관람객 설문조사도 다 거쳤다”며 “궁과 능에서 일한다고 꼭 한복을 입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한복을) 한 번 입어보시라. 얼마나 불편한지 아느냐”고 맞받아쳤다.

하지만 조 의원은 궁능 근무복과 북한 인민복을 비교하는 사진을 제시하며 “눈으로 직접 보라”고 다그쳤다. 그러면서 “이런 걸 디자인한다고 국민 예산을 쓴다는 게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이냐. 많은 국민이 의혹을 제기하고, 의심하고 있다. 시정 안 하면 계속해서 문제제기 할 거다”라며 근무복 디자인 개선을 요구했다. 정 청장이 “살펴보겠다”고 답변하면서 두 사람의 설전은 5분여 만에 마무리됐다.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화재청이 공개한 새 근무복과 북한 인민복의 유사성을 지적했다. 국정감사 영상 캡처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이에 앞서 18일 경복궁 근정전 앞에서 궁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입을 새 근무복을 공개했다. 공개된 근무복은 총 28종이다. 그러나 새 근무복이 공개된 이후 국감장에서처럼 북한 인민복과 흡사하다거나 중국풍이라는 지적이 연달아 나왔다.

온라인도 들끓었다. “아무도 디자인 과정에서 태클을 안 걸었던 걸까. 인민복 스타일이다”(특***), “차라리 개량한복으로 하지 그랬냐”(dru***). “경복궁이라는 장소와 유니폼 사이에 연관성이 전혀 안 보인다”(쫑***), “북한 금수산태양궁전이나 중국 자금성 지키는 직원들인 줄 알았다”(진***) 등 비판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그러나 문화재청은 근무복에 한국적인 요소를 가미했다는 입장이다. 한복의 부드러운 깃을 응용해 목선을 단아하게 표현하고, 궁궐 담 모양을 본떠 주머니를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22일 한국일보 통화에서 “매표원이나 안전관리 직종 등은 한복을 입고 근무하기엔 활동성이 떨어져서 직종 특성에 맞게 기능성과 실용성을 따져 디자인했다”며 “근무복 옷깃을 한복 옷깃에 모티브를 둔다거나, 주머니를 지퍼 방식이 아닌 궁궐 담 디자인을 적용하는 식으로 전통적인 요소를 빠뜨리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 근무복을 착용할 직원들의 의사도 반영된 만큼 당장의 디자인 수정도 어렵다고 설명했다. 해당 관계자는 “만약 의견 수렴 과정을 안 거치고 결과물이 나왔다면 저희도 디자인 수정을 고려해 볼 수 있다”면서도 “근무복 디자인이 낯설다는 의견이 있어서 해당 의견을 반영하려고 했고, 직원 설문조사 외 대국민 조사 등 여러 과정을 거쳐 최종 디자인이 나와 현재로서는 수정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해설사 복장은 향후에 개선할 필요가 있어서, 해설사 복장에 한복의 전통적 요소를 더 가미할 계획은 있다”고 덧붙였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