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KT, 현대엠엔소프트가 22일 충남 서산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에 적용된 5G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와 KT가 5G 통신망을 활용해 일반도로에서 주행하는 자율주행 시험차량의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 현대모비스는 시험차량에서 핵심 정보를 추출해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과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맡고, KT는 5G 단말기, 5G 통신 기지국 간 연결, 데이터 전송 및 동기화 기술을 지원한다.

현대모비스는 22일 충남 서산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KT,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5G 커넥티드카 기술 공동 개발 성과를 공유하는 ‘기술협력 성과 시연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부터 KT와 함께 커넥티드카 기술 동맹을 맺고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KT는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 5G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고, 현대모비스는 인프라를 바탕으로 올해 1월부터 현대엠엔소프트, KT와 함께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 이동통신기반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시험차 ‘엠빌리’ 센서를 통해 교통 정보를 수집하고, 이 중 주행에 영향을 주는 핵심 정보를 추출해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KT는 엠빌리에 장착되는 5G 단말기와 5G통신 기지국 간 연결을 지원하고, 현대엠엔소프트는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지도를 실시간 수정 업데이트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현대모비스, KT, 현대엠엔소프트가 22일 충남 서산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에 적용된 5G 커넥티드카 기술이 어떻게 안전하고 효율적인 주행을 돕는지 다양한 시나리오 속에 담아 시연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와 KT는 이날 해당 기술들을 기반으로 △실시간 정밀맵 업데이트 △공사구간 회피 주행 △선행차량 급정거 추돌 방지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보행자 인지 등 5가지 시나리오를 시연했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은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의 신뢰도를 높이고, 사고위험 없는 안전한 미래차 시대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na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