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회 찾아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문 대통령 “일자리 회복세” 언급에 자유한국당 의원들 야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지표 개선되고 있는 것 사실” 일침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에서 2020예산안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민생과 경제활력에 집중하는 내년 예산 방향이 혁신, 포용, 공정 평화의 갈래로 구체화 된 것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 언급대로) 일자리와 관련한 고용지표들이 개선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한국당이 그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회를 찾아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일자리가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올해 9월까지의 평균 고용률이 66.7%로 역대 최고 수준이고, 청년 고용률도 12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상용직 비중도 올해 평균 69.5%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고용보험 가입자도 50만 명 이상 늘어 일자리의 질도 개선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아직도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힘 줘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 같이 일자리를 언급하는 대목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석에서는 야유가 터져 나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 측의 반응에 대한 생각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자리의 양적 지표만 좋아지는 게 아니라 실업률 낮아지고 고용숫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런 고용지표 개선을 수용하고 어떻게 더 강화할지, 또 남은 40대 일자리, 제조업 일자리를 증가시켜서 더 좋은 쪽으로 갈지를 고민해야 하는데 비난을 하면 .그건 고용 나빠지길 바라는 옹졸한 입장 밖에 안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부패)수사처와 관련한 연설 대목에서도 한국당의 야유가 나온 것과 관련,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견을 넘어 왜곡된 주장과 선동을 반복한 건데, 다른걸 떠나서 한국당이 여당이던 시절에 공수처에 대해 주장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게 ‘묻지마 반대’할 사안인지 천천히 돌아보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또 “한국당이 마음을 열고 진지하게 접근했으면 한다”고 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