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별세한 노신영 전 국무총리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노신영 전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평안남도 강서에서 태어난 노 전 총리는 서울대 법대 졸업 1년 전인 1953년 제4회 고등고시에 합격한 뒤 1955년 외무부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1980년 5공 정권이 들어서면서 고시 출신으로는 최초로 외무부 장관에 발탁됐고, 국가안전기획부장(안기부장)도 맡았다. 이어 1985년부터 2년 3개월간 국무총리로 일했다.

노 전 총리는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하자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32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했다. 공직생활 중 2년 3개월 간 총리 직을 수행해 이명박 정부의 김황식 총리 이전까지 최장수 총리 기록을 보유하기도 했다. 이후 당시 여당이었던 민정당 고문을 지냈고 1994년부터 2012년까지는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을 지냈다.

노 전 총리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멘토로도 잘 알려져 있다. 1970년 초대 주인도대사로 나갈 때 반 총장을 서기관으로 데려갔고 방글라데시와 수교할 때도 반 전 총장을 동행시켰다. 총리로 취임했을 당시에는 반 전 총장을 초고속 승진시켜 의전비서관에 임명한 바 있다.

노 전 총리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0년 전인 2009년 4월 숙환으로 별세했다. 고(故) 김 여사와의 슬하에 3남 2녀를 뒀다. 류진 풍산 회장이 사위다.

빈소는 22일 오전 9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5일. 장지는 대전 현충원이다.

한국일보 이슈365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