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공 요직·반기문 멘토’ 노신영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89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5공 요직·반기문 멘토’ 노신영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89세

입력
2019.10.22 09:25
0 0
21일 별세한 노신영 전 국무총리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노신영 전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평안남도 강서에서 태어난 노 전 총리는 서울대 법대 졸업 1년 전인 1953년 제4회 고등고시에 합격한 뒤 1955년 외무부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1980년 5공 정권이 들어서면서 고시 출신으로는 최초로 외무부 장관에 발탁됐고, 국가안전기획부장(안기부장)도 맡았다. 이어 1985년부터 2년 3개월간 국무총리로 일했다.

노 전 총리는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하자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32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했다. 공직생활 중 2년 3개월 간 총리 직을 수행해 이명박 정부의 김황식 총리 이전까지 최장수 총리 기록을 보유하기도 했다. 이후 당시 여당이었던 민정당 고문을 지냈고 1994년부터 2012년까지는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을 지냈다.

노 전 총리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멘토로도 잘 알려져 있다. 1970년 초대 주인도대사로 나갈 때 반 총장을 서기관으로 데려갔고 방글라데시와 수교할 때도 반 전 총장을 동행시켰다. 총리로 취임했을 당시에는 반 전 총장을 초고속 승진시켜 의전비서관에 임명한 바 있다.

노 전 총리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0년 전인 2009년 4월 숙환으로 별세했다. 고(故) 김 여사와의 슬하에 3남 2녀를 뒀다. 류진 풍산 회장이 사위다.

빈소는 22일 오전 9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5일. 장지는 대전 현충원이다.

한국일보 이슈365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