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고위 장성이 회식 자리에서 부하 여군의 손등에 입을 맞추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해군 등에 따르면 A 해군 중장은 지난달 말 간부들을 격려하는 취지의 회식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인사를 나누는 과정에서 일부 간부들의 손등에 입을 맞췄고, 이 중에는 여군도 있었다. 일부 여군들과는 악수하면서 포옹하듯 어깨를 두드리는 등의 접촉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본부 감찰실은 최근 A중장의 부적절한 신체 접촉과 관련한 제보를 접수, 감찰에 착수했다. 해군은 피해자들로부터 A중장을 분리조치하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고위 장성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보고 보직해임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실을 보고 받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사건 경위 등을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관계자는 “A중장의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 보직해임 등 규정과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