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신인에 대한 현역 의원 견제… 뒷말 무성
김장주 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의 자유한국당 입당이 21일 보류됐다. 한국당 경북도당은 이날 입당을 신청한 김장주 전 부시장에 대한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어 김 전 부지사의 입당을 재논의키로 했지만 이유와 재논의 시기 등을 밝히지 않았다.

반면 함께 입당을 신청한 김현기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의 입당은 승인됐다.

김 전 부지사는 이날 “당원자격심사위원회가 신규 당원에 대해 회의를 열고 입당 유무를 확정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한국당과 정치적 행보를 함께 했는데 이번 입당 재논의를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당규에는 신규당원의 경우 입당원서를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 입당시켜줘야 하지만 지난달 30일 입당원서를 제출한 김 전 부지사는 20일 정도 지난 이날 입당이 보류했다.

내년 총선에서 영천청도 지역구 출마를 준비 중인 김 전 부지사는 중앙당에 이의신청키로 했다.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