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내포신도시에 암 치료 전문 종합병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충남 내포신도시에 암 치료 전문 종합병원

입력
2019.10.21 17:16
0 0
충남 내포 신도시 전경. 충남도 제공

충남 내포신도시에 이르면 2022년 암 치료 전문 종합병원이 들어선다.

21일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개발공사가 최근 한국중입자암치료센터와 내포신도시 내 종합의료시설용지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용지 규모는 3만4,214㎡이여, 계약금액은 191억6,000만 원이다.

한국중입자암치료센터는 성형외과, 치과, 소아과 등 일반 진료과목 및 특수 질환과를 포함해 총 5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2022년까지 신축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독일의 선진형 중입자 가속기도 도입, 3ㆍ4기 암 환자 치료에도 나설 방침이다.

충남도는 이달 중 병원 설립 투자사업계획서 및 관련 서류를 검토한 뒤 현장 실사를 거쳐 센터와 투자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내포신도시 의료용지에 암센터를 시작으로 헬스케어타운부터 헬스팜까지 아우르는 친환경 의료관광복합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정복 기자 cjb@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