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방위 국감서 정용기 한국당 의원 ‘tbs 정치편향’ 공세 
 이강택 tbs 사장 "한 번도 안 들어보지 않았느냐" 응수하며 고성 설전 오가 
이강택 tbs 교통방송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교통방송(tbs)의 정치적 편향 주장을 놓고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강택 tbs 사장 간에 고성 설전이 오갔다.

이날 오후 질의에 나선 정 의원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강택 tbs 사장을 향해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비롯해 tbs 프로그램 상황이 심각하다"며 "거의 tbs가 좌파 해방구가 돼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최소한의 기계적 중립이라도 맞추는 시늉을 해야 하는데 일방적인 방송을 하고 있다”며 “tbs에 출연하는 ‘왕의 남녀들’이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 완전히 좌편향이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 "이 사장이 과거에 했던 것을 보면 답이 나온다"며 이 사장이 KBS에서 PD로 재직하던 당시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것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 사장은 “김규리·주진우·이은미 이런 분들 얘기하는 것 같은데, 다 순수 음악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며 “한 번도 안 들어보지 않았느냐. 순수 음악 프로그램에 어떤 메시지가 있느냐”고 응수했다. 이어 “(KBS 재직) 당시 프로그램에서 차베스를 일방적으로 미화하지 않았다. 당시 메시지는 지금도 유효하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이 사장의 이 같은 발언을 정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이 문제 삼으면서 국감장에선 고성이 오가는 등 일시 소란이 일었다. 정 의원은 “이 사장의 답변 태도가 국회를 능멸하고 오히려 피감기관인 것처럼 다루고 있다"며 "어디서 오만방자하게 '당신 봤어, 안 봤어' 이따위 얘기를 하느냐"고 따졌다. 장내는 노웅래 과방위원장이 "증인·참고인은 질의에 답변하는 것이지 본인이 질문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성심성의껏 답변하기 바란다"고 중재하고 나서야 정리됐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