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간담회서 기존 입장 재확인…“성소수자 차별 받아선 안돼”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정부가 한국 주재 외국 외교관의 동성(同性) 배우자를 공식 인정하기로 하자, 종교계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우려의 목소리를 전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동성혼’에 대해 “국민적 합의가 우선”이라고 답하면서도, 성소수자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인 김성복 목사가 문 대통령과의 오찬간담회에서 동성애 관련 언급을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성소수자 인권법 등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셨다”고 언급했다. 김성복 목사는 과거 공개석상에서 “동성애는 성경적 원리에선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동성애 반대 운동이 있다면 우리 교단이 앞장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동성혼에 대해서는 국민적 합의가 우선되어야 된다”고 답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동성혼 허용은 시기상조’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다만 문 대통령은 “성소수자들의 인권 문제에 있어서는 사회적으로 박해를 받는다든지,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오찬간담회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도 참석했다. 김희중 대주교는 “성소수자를 인정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들의 인권은 존중되어야 하고, 차별되어서는 안 된다”라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을 빌려, 천주교 측 의견을 전달했다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그간 정부는 주한 외교관의 동성 배우자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올해 들어 법적 배우자로 인정해 공식 외교행사에 초청하기로 관련 방침을 바꿨다(본보 21일자 1면 보도). 이 사실은 18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 외교단 리셉션 행사에 참석한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 부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동성 부부 초청’에 감사를 전하면서 알려졌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