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안에 있는 초저유황선박유(VLSFO) 공정 전경. 현대오일뱅크 제공

현대오일뱅크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초저유황선박유(VLSFO) 생산공정을 개발, 다음 달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초저유황선박유는 황 함량이 0.5% 미만인 친환경 선박유다. 이번에 적용되는 신기술을 통해 생산과정에서 혼합유에 들어 있는 아스팔텐 성분을 녹이는데 성공, 초저유황선박유의 안정성을 크게 높였다는 게 현대오일뱅크의 설명이다. 아스팔텐의 경우 필터나 배관 등을 막히게 해 선박의 연비를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심할 경우 연료 주입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혼합유의 안정성 문제를 해결해 초저유황선박유 수요 증가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국제해사기구(IMO)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내년부터 선박유의 황 함량 상한선을 0.5%로 제한하기로 한 만큼 초저유황선박유 수요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에너지시장조사기관인 에너지 애스펙츠는 2020년 전 세계 해상연료유 수요 중 초저유황선박유 점유율이 50%를 넘길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초저유황선박유는 가격은 기존 선박유보다 약 30% 비싸다.

김철현 현대오일뱅크 중앙기술연구원장은 “선박 환경을 고려한 신기술로 고품질 초저유황선박유 시장을 발 빠르게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